'안마시술소 간 연예병사 누구' 네티즌은 알고 있다?





비, 상추, 세븐, KCM, 견우, 김경현…
 

복무 중 안마시술소 간 가수 출신 연예병사는 과연 누구?

SBS '현장21'은 25일 밤 방송에서 톱스타 출신 연예병사가 안마시술소에 출입하는 장면을 포착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사병이 누구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.

이날 방송은 지난 21일 강원도 춘천시 위문열차 공연을 마친 연예 병사들이 공연 후 행적을 출적했다. 

오후 10시쯤 사복차림으로 숙소를 빠져 나온 연예병사들은 술을 곁들여 늦은 저녁을 한 뒤 숙소로 복귀했지만, 일부가 새벽 2시 30분경 다시 숙소에서 나와 택시를 타고 시내로 향했다.

취재진은 이들 중 가수 2명을 쫓아 춘천 시내 안마시술소가 있는 건물로 들어가는 장면을 포착했다. 새벽 4시경 다시 건물을 빠져나온 이들은 취재를 요청하는 기자에게 "결단코 불법 행위를 한 적이 없다"고 잡아 뗐다. 이들은 몸싸움으로 취재를 방해하기도 했다.

제작진은 새벽 모텔을 빠져 나온 연예 사병을 모두 익명 처리했다. 하지만 안마시술소로 간 2명에 대해선 가수 출신이라고 밝혔다.

하지만 방송 전반부 공연단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비(본명 정지훈), 상추(본명 이상철), 세븐(최동욱), KCM(본명 강창모), 견우, 김경현 등이 출연했다고 밝혔다.

이에 따라 네티즌들은 이들 중 2명이 안마시술소에서 나오다 방송 카메라의 타깃이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.

눈썰미 좋은 시청자들은 화면에 흐리게 비친 모습 만으로도 특정 연예인을 떠올리며 확신하는 분위기다.

연예 병사의 과도한 특혜와 지난해 말 가수 비가 공무 외출 중 연인 김태희를 만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. 비는 이후 근신 기간을 가졌고, 국방부는 1월 말 홍보지원대 특별관리지침을 마련해 연예 사병을 엄격하게 관리하기로 약속했다.

하지만 이번 방송을 통해 방만한 관리 실태가 드러나면서 또 한 번의 파장을 불가피하게 됐다. <스포츠조선닷컴>


Comment +0